포토갤러리 고객센터

여행지안내

  • 제주도
  • 외도
  • 남이섬
  • 설악산
 
상담문의
Consultation
 
Tel : 042-582-3384
 
Fax : 042-581-3387
 
H.P : 010-6501-9231
 

남이섬

HOME ㆍ 여행지안내  

“ 낭만의 겨울섬 남이섬 ”


넓은 좌석공간, 최소화시킨 실내 소음과 탁월한 승차감을 통해 함께 할수록 즐거운 여행을 체험하세요.
베테랑 관광기사가 여러분을 목적지까지 안전하고 편안하게 모시겠습니다.

<소주제공원>
남이섬은 ‘아름답고 푸른 동산을 가꾸어 후손에게 물려주자’는 뜻에서 1965년 수재 민병도 선생이 토지를 매입 하여 조성한 인공자연의 섬 입니다.
소주제공원은 '섬 속의 섬' 처럼, 제각기 다른 이야기를 품고 있는 작은 테마 공원들로서 남이섬을 찾는 관광객들에게 색다른 재미와 교훈을 주는 이색 공간이자, 대한민국 상상나라 남이섬을 더 깊이 이해하고 사랑할 수 있게 하는 매개체 입니다.

<남이섬 연못들>
원래 남이섬 연못은 남이장군묘 앞에 하나 뿐이었습니다.
2001년 이 연못을 연인들에게 줄 선물로 ‘연지(戀池)’라 명명하고 초옥공방 앞에 연못을 하나 더 파서 벌레들도 사랑을 나누는 놀이터로 만들어 주자는 뜻에서 ‘곤지(昆池)’라고 이름 지었습니다.
그리고 메타세쿼이아길 맞은 편에 서 있는 노란 은행잎을 가득 담아 두고자 ‘달그릇에은행술빚는황금연못 (영어로는 메타폰드/METAPOND)’,동편 유니세프게르별장 뒤에는 좋은 꿈자리가 되시라는 뜻에서 ‘몽연지(夢蓮池)’, 토끼를 피해 만든 피토원(避兎園)을 둘러싸고 있는 ‘피토지(避兎池)’, 연꽃은 없지만, 간판 뒤에 연꽃 그림을 숨겨놓은 안데르센홀 앞의 ‘연지(蓮池)’, 이벤트홀 공사하다가 주저앉은 땅에 남이섬 모양을 넣어 만든 중앙로 잣나무길 옆의 ‘부들못’, 호텔정관루 리셉션에서 본관 쪽으로는 하얀 연꽃과 함께 정관루가 맑게 비치는 거울 같은 연못 ‘정관백련지(靜觀白蓮池)’, 호텔 후원의 흐드러진 버드나무 가지가 물에서 만난다는 ‘유영지(柳影池)’ 등이 있습니다.

<남이섬 동물가족>
남이섬에는 모든 동물들이 방사되어 나름의 삶의 방식으로 살아가고 있습니다.
‘깡타’라 불리며 관광객들의 인기를 독차지하는 타조들, 있다가 없다가 가끔씩 나타나는 숲의 귀족 사슴들, 이곳 저곳에 참견만 하는 ‘딴지’ 청솔모들과 ‘날나리’ 까치, 2007년 5월 26일 세르비아 국가의 날 행사에 조란 벨리치 주한 세르비아 대사와 함께 한국 토종 다람쥐 20마리를 방사하면서 섬에 새 식구가 된, 잘 달아난다는 뜻의 ‘세르비아 달암쥐’ 등이 손님 맞이에 제법 능숙합니다.
그 밖에도 메타폰드 주변에 터전을 잡은 작고 예쁜 담닭과 금계, 공작, 거위 식구들, 숫자로 밀어 붙이는 오리와 기러기들, 남이섬에서 피토원 빼고는 어느 곳이든 활개치고 다니는 토끼 부족 ‘토토’들이 있습니다. 재활용센터 부근에는 칠면조가, 습한 흙길 밑에는 두더쥐 군단이, 세쿼이아훼밀리가든에는 천연기념물인 까막딱따구리도 함께 생활하고 있습니다.

<남이장군>
남이섬의 유래
남이섬은 강원도 춘천시 남산면 방하리에 붙어 있는 육지로서 홍수 때만 섬이 되었다가 1944년 청평댐이 만들어 지면서 온전한 섬 모양을 갖추게 되었습니다.
남이장군(1441~1468)
남이장군은 조선 세조 때의 무신으로 태종의 외증손이며 17세 때 무과에 장원급제 하였습니다. 1467년(세조 13) 이시애의 반란을 토벌하여 적개공신 1등에 올랐으며, 27세의 젊은 나이로 병조판서가 되었으나 평소 그를 시기하던 유자광의 모함을 받아 처형 되었습니다. 1818년(순조 18) 복권 되었습니다. 시호는 충무(忠武).